도쿄의 다음을 '시부야'에서 찾다 (상) 


도쿄의 다음을 '시부야'에서 찾다 (상)



일본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야심찬 '도시개발'을 넘어 '도시개조'를 실행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이번 올림픽을 1964년 도쿄 올림픽 이후 일본이 누렸던 경제와 문화의 전성기를 재현하고, 21세기 미래 성장동력과 국가경쟁력 위상을 재고하는 마중물로 생각하고 있죠. 


2020년, 일본 전역에서 국가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도쿄 2020 참가 프로그램(TOKYO 2020 Support Programme)'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본 활동은 '스포츠·건강, 도시정비, 지속 가능성, 문화, 교육, 경제·기술, 부흥, 올 재팬·세계 홍보'라는 총 8개 테마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이중 '도시정비'는 도쿄 전 지역에서 진행되는 대규모 도시재생과 연결됩니다. 



"2020 도쿄 올림픽은 일본 및 세계에 스포츠뿐만 아니라 문화·교육·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긍정적인 유·무형의 유산을 남기는 대회가 될 수 있게 노력하고 있습니다. 2020년을 향해 많은 분들이 참가(Action)하고 그 성과를 미래에 계승(Legacy)하기 위해 일본 전체가 총력을 다해 임하는 참가형 프로그램인 '도쿄 2020 참가 프로그램' 이벤트와 사업을 전개합니다."

 

출처 : 2020 도쿄 올림픽 가이드북 






도쿄의 도시재생에는 몇 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단순한 재개발이 아닌 도시의 체질을 개선하고 경제적 역량을 높이는데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첫째, 실행 과정에서만 몇십 년이 걸리더라도 지역민, 이해집단과 충분히 의논하여 개발 방향을 결정합니다. 둘째, 주거, 업무, 상업, 문화, 레저, 숙박, 공유 등 도시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기능을 한 공간에 압축한 대규모 콤팩트 시티(Compact City)를 지향합니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용적률 제한을 낮추고, 초고층 빌딩을 허가했으며, 도시재생에 방해되는 규제를 적극적으로 풀었습니다. 현재 도쿄에만 도시재생특구로 개발한 건물의 총면적이 여의도 면적의 2배에 임박하며, 앞으로 10년 동안 현재 면적의 2배가 추가 개발 예정이라고 합니다. 


2020년은 시부야를 주목하자

오픈북에서는 지난 2년 동안 도쿄의 대규모 도시재생 사례로 '모리빌딩(MORI)의 롯폰기힐스(Roppongihills)', '루미네(LUMINE)의 뉴우먼(NEWoMAN)', '미쓰이부동산의 미드타운(MIDTOWN)', '긴자식스(GINZA SIX)'를 소개해드렸죠. 그렇다면 2019년 현재는 어디일까요? 바로 도쿄 시부야입니다. 시부야는 사람, 기업, 물자가 모여드는 주요 교통 거점입니다. 또한, 일본의 미래 국제성장력을 높일 잠재력, 가능성을 담고 있는 지역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2018년 9월 복합문화공간 '시부야 스트림(Shibuya Stream)'이 개장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다시 시부야로 시선을 돌리기 시작했고, 시부야의 도시재생은 2020년을 목표로 속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시부야의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통해 사람들이 공간을 찾게 만드는 개발사의 디테일한 기획력 그리고 일본이 그리고 있는 미래 도시의 청사진을 살펴보겠습니다.





시부야 스트림 타워 입구

[Photo :Chinami Takeichi  japantoday]



<목록>

도쿄의 다음을 '시부야'에서 찾다-(상)

서론. 2020년, 왜 다시 시부야인가? 넥스트 시부야의 청사진 

A. 시부야 히카리에(Shibuya Hikarie)


도쿄의 다음을 '시부야'에서 찾다-(하)

B. 시부야 캐스트(Shibuya Cast)

C. 시부야 브리지(Shibuya Bridge)

D. 시부야 스트림(Shibuya Stream)

E. 시부야 문화 프로젝트 



2020년, 왜 다시 시부야인가?


"SOCIAL - LOCAL - SHARE"



[SOCIAL] 사람과 물자가 교차하는 만남의 장소

시부야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도쿄의 랜드마크이기도 한 '시부야역 스크램블 교차점'입니다. 스크램블 교차점은 사람들의 왕래가 매우 많고 혼잡한 지역에서 찾아볼 수 있는 교차로이죠. 시부야역 앞은 동·서·남·북 모든 방향으로 보행자가 동시에 건너면 장관을 이루는 교차점입니다. 저녁이 되면 하교하는 학생, 퇴근하는 직장인, 쇼핑과 외식을 즐기는 사람, 외국인 여행자들로 도로가 가득 찹니다. 시부야역의 하루 유동인구는 약 300만 명이며, '시부야역 스크램블 교차점'에는 최대 3,000명이 동시에 길을 건넌다고 합니다. 즉, 시부야가 얼마나 역동적인 지역인지 단적으로 알 수 있죠.


[LOCAL] 다양성을 존중하는 로컬 문화

시부야는 1970·80년대 '시부야 스타일'이라는 단어가 있을 만큼 트렌디함과 다양성이 인정되는 공간이었습니다. 특히, 서브컬처의 본산지로 패션, 음악, 코스프레, 갸루 화장 등 '일본스러운' 문화를 대표하는 곳이었습니다. 또한, 사회적·경제적 소수자(LGBT 포함)의 개성과 다름을 가능성으로 바꾸려는 시도도 활발하며, 이를 통해 새로운 사회를 만들고자 노력합니다. 지금껏 쌓아온 특색 있는 로컬 문화 덕분에 크리에이터들이 모일 수밖에 없는 장소가 됐습니다. 


참고 웹사이트 : http://ddss.tokyo (Dive Diversity Summit Shibuya. 2017년 11월개최)


시부야역 앞 스크램블 교차로 

[Photo : jpinfo]


[SHARE] 공유 오피스로 재도약을 꿈꾸는 IT 업무지구  


"빗토바레(ビットバレ-·비트밸리의 일본식 발음)의 부활은 제조업 강세에만 만족해온 일본 경제를 바꿀 에너지를 지닌 뜨거운 마그마"


비트밸리의 고동(鼓動)의 저자, 아라이 히사시 



2000년대 초반 전 세계적으로 IT벤처 창업 붐이 일던 시기에 일본의 1세대 벤처기업은 시부야로 모여들었었습니다. 정장보단 청바지, 수직적 조직보다 수평적 조직이 필요했던 IT업계에서 젊음과 역동성, 다양성을 모두 갖춘 시부야는 최적의 장소였습니다. 미국의 실리콘밸리와 비교되기도 했죠. 하지만, 몇 년 후 넷이어 그룹(Netyear Group), GMO(GMO INTERNET GROUP), 디엔에이(DeNA), 라인(LINE), 구글재팬(Google Japan), 아마존재팬(AmazonJP) 등 IT 기업의 규모가 확장하면서, 본래 상업 지구로 공간이 협소했던 시부야를 떠나 업무, 주거, 상업이 한곳에 모여 있는 모리빌딩의 롯폰기힐스같은 힐스 건물로 이사하기 시작했습니다. 거기에 IT 버블 붕괴가 겹치면서 시부야의 화려했던 밤은 기억 속으로 사라지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도큐 부동산(Tokyu Land)의 시부야역 재개발을 계기로 2012년부터 역 주변에 복합문화공간이 완공되면서 사정이 달라졌습니다. 사람, 문화, 물자가 갖춰진 전통 상업지구라는 탄탄한 기본 인프라에 산업공간, 주거공간, 업무공간이 갖춰지면서 시부야를 떠났던 벤처기업이 속속들이 다시 돌아오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시부야에 새로 생긴 업무공간은 통신과 네트워킹의 급속한 발전으로 업무 유동성이 높아지고, 1인 창업의 시대가 도래한 시점과 맞아떨어지게  되면서 코워킹 스페이스 형태를 선택했습니다. 이 선택은 저렴한 임대료에 협업 가능한 사무공간을 제공하며 스타트업, IT 벤처기업, 개인 크리에이터들이 다시 돌아올 수 있는 조건을 만들었습니다.




넥스트 시부야의 청사진


도시재생 정비 계획 사업은 지역의 역사 및 문화, 자연환경 등의 특성을 보존하면서 개성 있는 

지역 만들기를 실시하여 지역주민 생활의 질적 향상과 지역 경제 및 사회의 활성화를 도모하는 제도이다.


세계도시정보, 도시재생전문가칼럼 「일본의 도시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도시재생사업 中



시부야역의 도큐 라인을 운영하는 도큐 그룹(Tokyu Group)은 부동산 디벨로퍼로서 철도와 연결된 공간과 그 주변지역을 새로운 도시로 탈바꿈 시키는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수행합니다. 2012년 시부야 첫 번째 도시재생 공간인 '시부야 히카리에' 완공부터 얼마전 2018년 9월에 개장한 '시부야 스트림'까지 주거, 상업, 업무, 문화예술을 한 공간에서 즐길 수 있게 계획한 복합문화공간 개발 사업은 시부야 부활에 중요한 포인트였습니다.  


※도큐 그룹은 'Create Beautiful Living Environment'라는 슬로건 아래 도큐 백화점, 도큐 핸즈(Tokyu Hands), 도큐 홈(Tokyu Homes) 등 유통과 생활·문화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주택, 호텔, 리조트, 유치원까지 철도 주변 및 주요 지역에 지역민을 위한 생활환경 조성과 복합문화공간을 만들고 있습니다.


또한, 2016, 2017년 시부야 주변의 부티크 호텔은 지역사회와 커뮤니티를 강조한 '로컬라이징(Localizing)'과 '소셜라이징(Socializing)'을 결합한 형태로 고객 경험이 가득한 공간을 만들고 그들만의 방식으로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합니다. 대표적으로 '호텔 코에 도쿄(HOTEL KOE TOKYO)', '트렁크 호텔(TRUNK HOTEL)' 등이 있습니다.  


현재 시부야에는 30여 개의 코워킹 스페이스가 운영 중입니다. 여기서 작업자들이 만나 교류하고 각자 전문 분야를 살려 협업하면서 하나의 프로젝트를 완성합니다. 조직에 속하지 않고도 네트워크를 활용하면 대형 프로젝트도 이끌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처럼 시부야는 앞으로 "새로운 업무 방식" 을 체험할 수 있는 장소로 코워킹 스페이스를 선택했습니다.


이제 시부야역 주변의 도시재생으로 탄생한 복합문화공간, '시부야 히카리에(Shibuya Hikarie)', '시부야 캐스트(Shibuya Cast)', '시부야 브리지(Shibuya Bridge)', '시부야 스트림(Shibuya Stream)'과 '시부야 문화 프로젝트' 등 일본 도시재생의 흐름을 느낄 수 있는 포인트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A. 시부야 히카리에(Shibuya Hikarie)


"일본의 지역 문화를 소개하다"


시부야 히카리에는 '시부야에 빛을 비춘다'라는 뜻입니다. 2012년 4월 개장한 이곳은 도큐 부동산의 첫 번째 시부야 도시재생 결과물입니다. 이후 10년 동안, 시부야역 주변에 하나, 둘 새로운 공간이 들어서고 있습니다. 시부야 히카리에 부지는 본래 1956년 개관하여 2003년 폐관한 도큐문화회관의 터로 도쿄의 라이프스타일, 예술, 공연 트렌드를 개척해온 문화중심지였습니다. 


시부야 히카리에 저층부에는 상업공간인 도큐 백화점 'ShinQ'와 카페&레스토랑 'Dining6', 'Table7'이 있고, 상층부에는 업무공간인 오피스가 위치합니다. 저층부와 상층부 중간인 8, 9, 10층은 도큐문화회관의 정체성을 이어 받아 디자인, 아트, 뮤지컬 공연을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입니다. 다양한 문화 이벤트가 열리는 'Hikarie Hall', 뮤지컬 극장 '도큐 씨어터 오브'(TOKYU THEATRE Orb) 그리고 크리에이티브 스페이스 '8/ (hachi)' 이렇게 세 곳입니다.


그중 '크리에이티브 스페이스 8/'은 '시부야에서 새로운 크리에이티브를 발굴한다'는 목표로 로컬라이징과 소셜라이징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창조적 공간입니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기획과 실험이 계속 진행 중입니다. 그 중 로컬라이징 분야로 나가오카 겐메이가 주도하는 디앤디파트먼트(D&DPARTMENT) 프로젝트 'd47'의 뮤지엄, 스토어, 식당이 들어와 있습니다. 쉽게 싫증 나지 않고 오랫동안 사용해 온 물건이 좋은 디자인이라는, '롱 라이프 디자인' 철학을 갖고 있는 'd47' 공간들은 아래 자세히 소개해드리겠습니다. 



Creative Space 8/ 소개 영상




<d47의 8가지 세부 공간>

01/ COURT 

02/ CUBE 1, 2, 3

03/ ART GALLERY

04/ d47 MUSEUM

05/ d47 design travel store

06/ d47 SHOKUDO

07/ Creative Lounge MOV

08/ TV



01/ COURT 

코트는 워크숍, 토크, 이벤트, 플리마켓, 전시, 박람회, 공모전 등 다양한 사람들이 관계를 만들어나가는 광장이자 모임공간입니다. 



- d design travel Show '고치현의 음식을 먹는 모임'

롱 라이프 디자인을 테마로 작업하는 'D&DEPARTMENT' 프로젝트의  『d design travel KOCHI』 출판 기념회입니다. 'd design travel' 편집부 직원들이 시고쿠 지역 고치 현에서 직접 2개월간 여행하듯 살면서 그 지역만의 매력과 특징을 담은 책입니다. 편집부와의 토크쇼와 같은 층에 있는 d47 식당에서 고치 현의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교류회도 진행합니다. 



- 시부야 인텔리전스 라이브 2019

아날로그의 역습을 주제로 열리는 3일간의 워크숍입니다. '디지털 기술의 홍수 속에서도 레코드, 필름 등 아날로그를 찾는 이유는 무엇일까?'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1일차  : 디지털 단식

오감을 사용한 감각 깨우기 작업을 전개하며 아날로그의 장점을 일상생활에 활용하는 경험을 합니다.


2일차 : 오감으로 선택

초청강사는 PC를 사용하지 않고 육성과 몸짓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고, 대학생 청중들이 오감으로 선택합니다. 


3일차 : 아날로그의 미래

아날로그의 정체성과, 아날로그의 미래, 아날로그의 본질을 이야기합니다. 



02/ CUBE 1, 2, 3

큐브 1, 2, 3 은 대관 가능한 전시공간입니다. 2012년 4월부터 꾸준히 새로운 전시를 전개해 방문할 때마다 이곳을 볼거리가 있고 신선한 공간으로 인식하게 합니다.




- '세토우치국제예술제 2019' 개막 기념 전시회 

일본 시코쿠 지방은 바다 섬들을 연결하고 현대 미술 작품을 설치하여 사람들이 찾아가는 예술섬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세토우치국제예술제는 이 섬들에서 3년마다 세계적인 작가와 신인 작가의 작품을 전시하는 축제입니다. 본 전시는 축제의 개최를 기념하며 세토우치섬의 역사와 문화, 섬의 변화 과정을 소개받고,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SILK ON VALLEY in YAMAGA Exhibition

구마모토 현 야마가시의 전통 실크 작업을 보존하고 새로운 실크 산업의 행보와 실크 상품을 소개합니다. 


-KAAPIO 2019-20 AUTUMN / WINTER COllECTION

크리에이터 도쿄 소속 디자이너의 패션쇼입니다. 


03/ ART GALLERY 

현대미술과 공예, 고미술까지 실험적인 예술작품과 장르를 체험 가능한 공간입니다. 현재 카시 유카 전 'Polar Green'을 전시 중입니다.(~4/1까지) 카시의 회화는 캔버스에 서양의 전통적인 고전 기법으로 유화물감을 두드려 그린 작품입니다. 



04/ d47 MUSEUM

디자인의 첫 번째 철자 'd'와 일본의 홋카이도부터 오키나와까지 47개 전체 지역의 행정구역인 도도부현 숫자를 결합한 'd47'은 이름 그대로 일본 47개 현을 디자인 중심으로 소개하는 d design travel 프로젝트입니다. 8/ 공간의 'd47 뮤지엄'은 47개의 테이블에 각 지역의 전통공예품부터 신인 크리에이터 작품을 전시하고 있으며, 연간 3~4회로 5~6주 기간 동안 47지역 중 한 곳을 선정하여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합니다. 일본의 지역별 롱 라이프 디자인의 저력과 혁신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전시회가 마무리되면 한 권의 책으로 자료집을 만든다고 합니다.


- d design travel KOCHI 전시 (19. 3. 8 ~ 19. 4. 22) 



- Fermentation Tourism NIPPON (일본의 발효를 키워드로 큐레이션 한 전시) (19. 4. 26 ~ 19. 7. 8) 








05/ d47 design travel store

d design travel 편집부에서 47개 도도부현을 취재하면서 발견한 지역 특색과 매력이 담긴 전통 공예 중심의 제품을 소개하고 판매합니다.  




06/ d47 SHOKUDO
음식을 테마로 한 d47 식당은 d design travel 편집부가 취재하면서 만난 생산자들에게 제철 재료와 곡식을 받아 참 좋은 한 끼를 대접합니다. 
메뉴 : '사가정식' 사가현의 지역 재료인 연근과 오징어 조림, 두부 향토요리가 담긴 정식 <기간 한정>



07/ Creative Lounge MOV
크리에이티브를 만들어내는 공간입니다. 앞으로 미래는 아이디어를 내고, 새로운 상품을 만드는데 새로운 업무방식이 필요합니다. 나이, 국가, 성별, 조직을 넘어 개인과 개인, 개인과 조직 그리고 다양한 분야와 문화권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도록 조성한 커뮤니티 공간으로 이를 통해 독특한 경험이 발산할 수 있도록 조성했습니다. 



08/ TV
시부야 히카리에 8/ 공간에서 일어나는 전시회, 워크숍 등 모든 행사의 예고편과 현장 기록, 아티스트 인터뷰 등의 영상을 제작하고 아카이빙합니다.







도쿄의 다음을 '시부야'에서 찾다 (하)로 이어집니다. (기사 예정) 



fromA comments


도시로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키워드가 'Social, Local, Share' 라는 것이 인상적이 었습니다. 시부야에서는 이 키워드를 어떻게 표현하고 있을지, 다음편이 기대됩니다. 

- 챠밍 남산덕후 에디터 (오**/ 30대 여)  


한국보다 10년 앞서 걸어 가고 있다는 일본의 이야기를 듣거나 보다 보면 늘 그 다음의 이야기는 한국이 될 것 같다는 느낌이 들고는 합니다. 도쿄 올림픽이라는 특수한 상황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그들이 이끌어 나가고자 하는 도시의 가치와 문화가 글 속에서 잘 드러나 이해하기가 좋았습니다. 현재 그들이 하는 일들의 여러 사례를 보면서 다음의 이야기가 기다려집니다. 

- 레트로 소울 워커 (이**/ 20대 남)  


기존에 있는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도시를 다시 활성화시키고, 다양한 콘텐츠로 북적이게 만들고 있는 시부야의 사례를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 스토리 갬성 모노폴리언 (박**/ 30대 여)





▶ fromA 관련기사


외국에서 바라본 서울은 어떤 모습일까?


유니클로와 뉴욕공원의 공공미술 콜라보


[주거공간, 라이프 스타일을 디자인하다 ①] 의 '셰어하우스', 의 '홈셰어링


[도시문화공간] 문래동, 폐산업시설과 구도심의 유휴공간에서 문화예술공간으로 탈바꿈하다.


피부로 느끼는 밀레니얼 세대의 문화와 가치


인간은 앞으로 무엇을 해야하는가? 미래교육과 SXSWEDU


베를린의 코워킹 스페이스


손 끝에서 앞서가는 중국, O2O시장을 리드하다




▶ 참고하면 좋을 기사


시부야 '비트밸리'창업 러시...일본 경제 새 심장이 뛴다 (조선일보)


도쿄 올림픽까지 325곳 압축개발...스카이라인 '천지개벽' (매일경제)


일본 부동산 디벨로퍼 탐방 6. 도큐 부동산 (뉴스워커)


푸드 콘텐츠 디렉터 김혜준의 도쿄 리스트 (행복인 가득한 집)


질리지 않는 디자인이 '좋은 디자인' (동아 비즈니스 리뷰)

이전 1 2 3 4 5 6 7 8 ··· 29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