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개의 서울] 을지로에서 즐기는 힙한 예술 파티, 을지 놀놀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N개의 서울>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지역소식] 을지로에서 즐기는 힙한 예술 파티, 을지 놀놀 (중구) 


잘 알지 못하는 기업이나 기관이 여는 크고 화려한 파티에 가면 몸은 편해도 마음이 불편할 때가 있다. 반대로 잘 아는 동네 친구가 초대한 작은 파티에 가면 몸은 불편할지 몰라도 마음은 매우 편하다. 만약 동네 친구와 기관이 힘을 합쳐 같이 주최하는 파티에 가면 초대 받은 모두가 몸도 마음도 편하게 놀 수 있지 않을까? 


2018년 10월 대림상가 옥상에서 <놀놀>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을지 놀놀>  


만만하게 재미있는 네트워킹 파티 <놀놀>, 1살 생일파티가 열린다 

Instagram: @nolnol.arts.party 

Facebook: facebook.com/nolnol.arts.network


바로 이런 파티가 지금으로부터 1년 전인 2018년 10월 저녁, 을지로의 세운대림상가 옥상에서 열렸다. 최초의 중구 문화예술 네트워크 파티인 <놀놀>은 ‘만만하며 보잘것없다’는 어근의 ‘놀놀’처럼, 모두 어울려 마음 편하게 어울려 놀고자 하는 자리였다. <놀놀>을 꾸린 동네 친구들은 지역 예술가, 창작가, 기획자 등 문화예술을 삶의 원동력으로 삼는 이들이 모인 자발적 문화예술 공동체 ‘중구문화예술거버넌스’. 이들의 친근하면서도 기발한 기획력에 중구문화재단의 힘이 더해져 <놀놀>이 탄생했다.   


<놀놀>은 예술인들이 각자의 지역 활동 외에도 중구의 문화 정책, 문화예술계 현 이슈 등을 주고 받는 네트워킹의 장이다. 서양호 중구청장과 윤진호 중구문화재단 대표도 <놀놀>을 찾아와 지역 주민과 예술이 만날 수 있는 길을 논의하며 함께 즐기고 어우러졌다. <놀놀>은 첫 회 <을지 놀놀>을 시작으로 매월 필동, 충무로, 황학동 등 중구 곳곳을 찾아간다. 지역 문화예술인이 대규모로 모여 전시, 공연, 퍼포먼스를 함께 즐기는 유의미한 행사가 되었다. 

중부시장을 휩쓴 ‘만취중부해적단’의 중구예술인들 


지난 9월에 열린 <중부시장 놀놀>은 해적 분장을 한 ‘만취중부해적단’이 중부시장을 유랑하며 각종 미션과 이벤트를 펼쳤다. 전통 시장과 현시대의 예술가를 결합해 새로운 시너지를 만들고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은 새로운 시도였다. 특히 중구청의 1층 로비에서 열렸던 <구청 놀놀>은 공연, 라인댄스 등을 즐기는 댄스 파티로 중구청을 점거하는 파격적인 놀이를 보였다. 권위의 상징으로도 볼 수 있는 구청사를 예술가의 유흥과 네트워크 파티 공간으로 사람들과 공유하는 중구의 태도에서, 지역 문화예술의 부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개방성을 엿볼 수 있었다.  





본격적인 생일 파티, 1살이 된 <을지 놀놀> 

  • 일시: 10월 12일(토) 15:00~18:00 
  • 장소: 세운교 광장 (세운상가 입구 부근) 
  • 문의: 02-2230-6723 
  • 중구문화예술거버넌스 포스트 보러가기: https://bit.ly/2o97E0Y 

<을지 놀놀> 포스터  


문화예술인뿐 아니라 함께 놀고 싶은 모든 시민을 환영하는 <놀놀>이 이번에는 개최 1주년을 맞아 탄생지인 을지로로 돌아왔다. 이 자리에서 지난 1년 간 <놀놀>을 통해 중구에 어떤 기회와 변화가 찾아왔는지 많은 이야기가 오고 갈 예정이다. 또한, 손꼽히게 아름다운 노을을 볼 수 있는 세운교에서 힙지로의 아이콘인 철순, 안도, 진저팝의 디제잉을 들을 수 있으니 주말을 보낼 가치가 충분하다. 힙한 카페와 손맛 깊은 노포가 포진한 을지로의 맛깔난 정체성답게, 다양한 먹거리도 준비되어 있으니 허기진 상태로 와도 좋다. 




<을지 놀놀>의 바톤 받기, <을지로 판타지아> 

  • 일시: 10월 12일(토) 18:00~24:00 
  • 장소: 을지로5구역 (중구 산림동 창경궁로5나길) 
  • 문의: 02-2230-6723  
  • 중구문화예술거버넌스 포스트 보러가기: https://bit.ly/2o97E0Y 


<을지로 판타지아> 포스터  


<을지 놀놀>이 끝나면 곧이어 잿빛 철공소 골목에 미디어아트의 밝은 빛을 끼얹은 <을지로 판타지아>가 시작된다. 쇳내를 머금은 공간에서 씨티팝 밴드의 라이브 공연과 오감을 자극하는 홀로그램 체험도 즐길 수 있다. 판타지아가 열리는 주변의 식당들이 배고픈 관객을 위해 늦게까지 문을 열어둘 계획이다. 힙지로의 깊어가는 가을 밤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하며, 환상적인 미디어아트와 화려한 음악, 그리고 맛있는 야식의 즐거움까지 모두 즐겨보자.    


<을지 놀놀>과 <을지로 판타지아>가 열리는 10월 12일에는 또 다른 문화예술행사들이 을지로를 장식한다. 전시와 아티스트 토크, 셔터 아트 등 주말을 가득 채워 보낼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아침부터 밤까지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을지 놀놀>과 <을지로 판타지아>를 비롯한 모든 행사는 사전 참여 신청할 필요 없이 모두에게 무료로 개방되어 있으니 자유롭게 행사장을 오가도 좋다(문의 : 중구문화재단 02-2230-6723). 을지로를 한 번도 가보지 않은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가본 사람은 없다. 아직 힙지로를 느끼지 못했다면 지금이 중구의 판타지아를 즐길 적기다. 



◀ 10월 12일을 가득 채워줄 을지로의 시간들 ▶ 


1. 배달의민족 <을지로체 도시와 글자> 전시 

  • 일시: 10월 12일(토) 11:00~21:00 
  • 장소: 을지로 엔에이(N/A) 갤러리 (중구 을지로4가 35) 
  • 내용: 배달의민족이 1970년대 을지로 간판 속 글씨 장인들의 서체를 그래픽으로 옮겨온 ‘을지로체’의 제작 계기와 탄생 과정을 전시로 소개한다. 더불어 을지로 골목의 숨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   


2. 아티스트 토크 <이웃집 관종들> 

  • 일시: 10월 12일(토) 13:00~15:00 
  • 장소: 을지로 R3028 
  • 내용: 낙후된 서울중앙시장 지하의 쇼핑센터에 예술 창작 활동으로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는 신당창작아케이드 입주 작가들이 청년 예술가의 작업과 삶을 이야기한다.   


3. 인쇄골목 전시 <상리공생> 

  • 일시: 10월 12일(토) ~ 11월 1일(금) 
  • 장소: 퇴계로41길 17 
  • 내용: 지역사회와 공존하는 예술을 추구하는 청년 예술단 ‘뮤추얼’이 그들의 작업실과 가까운 인현동 인쇄골목의 질서를 탐구하는 전시다. 영상, 설치미술, 퍼포먼스,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매체로 골목의 의미를 재정의한다. 전시 마지막 날에는 인쇄골목의 전체에 흥을 불어넣는 길놀이와 잔치가 열린다.   


4. 을지로 골목 셔터아트 

  • 일시: 상시 
  • 장소: 창경궁로5길 
  • 내용: 셔터를 내린 상점 수 만큼이나 스산함이 깊어지는 을지로. 청년 예술가들이 붓과 물감을 들고 셔터에 그림을 그려 스산함을 비워내고 잿빛 골목과 어우러지는 예술 골목을 만들었다. 잿빛 골목이 아름다운 셔터 포토존으로 바뀐 순간을 즐겨보자. 




중구문화재단 온라인 채널 

홈페이지 : http://www.caci.or.kr/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chungmuartscenter 

트위터 : https://twitter.com/chungmuholic 

블로그 : https://blog.naver.com/cmah_arthall



공유하기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