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개의 서울] 키워드로 재발견하는 우리 동네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N개의 서울>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시도’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지역소식] 키워드로 재발견하는 우리 동네 (도봉구)


‘지역 예술가의 역할은 무엇일까?’, ‘지역 콘텐츠란 어떤 것일까?’ 

가장 기본적이지만, 가장 중요한 질문. 이에 답하기 위해 도봉구의 예술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지역 문화예술 키워드 라운드 테이블’은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이 한 해를 되돌아보며 앞으로의 활동과 지역의 가능성에 관해 키워드로 소통하는 자리다. 2019년의 키워드 라운드 테이블은 도봉구의 예술인 네트워크인 ‘도봉예술CLUB’의 지역 예술인이 함께했다. 이들은 기존 지역 사업의 아쉬운 점을 짚어보고, 네트워크를 건설적인 방향으로 활성화하는 방법과 지역 콘텐츠 개발에 대해 진지한 의견을 나눴다. 지난 10월에 열렸던 지역 문화예술 키워드 라운드 테이블에서 나왔던 이야기의 일부를 소개한다.


지역 문화예술 키워드 라운드 테이블에 참여한 도봉예술CLUB 소속 예술가들


도봉구 평화문화진지 세미나실에서 열린 '8회 지역 문화예술 키워드 라운드 테이블'은 ‘예술인들이 생각하는 예술인 네트워크는?'이란 질문으로 시작되었다. 예술인들이 어떤 이유로 함께 협업하는지, 왜 네트워크를 형성하려고 하는지에 대해 자유롭게 생각을 주고받으며 올해 도봉예술CLUB의 활동을 점검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작품 활동을 하다 보면 타 장르의 이해가 필요한 시기가 있다. 

예술인 네트워크 안에서 정보를 교환하며 성장할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  

- 표현우, 평화문화진지 입주작가


“예술인 개개인의 역량이 키워지기까지는 네트워크의 힘이 필요하다. 

각자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목적이 다를 수 있지만, 모여서 생각을 나누는 것 자체가 힘이 될 수 있다.” 

 - 최범식, 크크공방 도예작가



라운드 테이블에 참여한 예술인들은 예술인 네트워크를 통해 함께 의견을 모았고, 교류 과정에서 정보 교환과 예술관 확장이 이루어졌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반면, 너무 많은 사람이 모이기 때문에 깊이 있는 교류가 쉽지 않고, 강한 목적성이 없는 네트워크의 경우 구성원들이 흩어지기 쉽다는 문제점을 제기했다. 


두 번째 순서는 ‘지역에 대한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시간이었다. 도봉예술CLUB에는 지역에서 나고 자란 예술인뿐 아니라 작업 공간을 위해 이주한 예술인 등 도봉구와 다양하게 인연을 맺은 예술인들이 모여있다. 이들은 각자 바라본 지역의 매력과 가능성을 키워드로 풀어냈다. 



첫 번째 키워드는 ‘맛집.’ 도봉에서 삼시 세끼를 해결하는 예술인들을 위한 흥미로운 키워드였다. 만두전골과 막걸리 파전으로 유명한 방학동 맛집, 줄 서서 먹는 돼지갈빗집, 먹거리로 유명한 ‘쌍리단길(쌍문역 일대)’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맛집에 대한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재미있는 장소’라는 키워드로 넘어갔다. '도봉구 양말공장', '방예리(방학천문화예술거리)', '평화문화진지' 등 예술가들이 꼽은 흥미로운 지역 공간은 도봉구만의 역사와 이야기가 있는 장소였다. 


방예리의 경우, 한전 연수원을 중심으로 상점들이 늘어나며 자연스럽게 문화예술 거리가 형성되었다. 현재 방예리에서는 지역 예술인들이 운영하는 20개의 공방을 만날 수 있다. 이곳에서 다양한 클래스에 참여하거나 기성품과는 다른 특별한 예술인의 작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다. 하지만 방학천을 따라 이어진 방예리만의 지리적, 공간적 장점을 잘 살리지 못해 아쉬움을 표현하는 작가도 있었다.


“방예리의 옛 공간을 남겨놨더라면 예술가들이 자기들 나름의 상상력을 펼칠 수 있었을 것이다. 

오랜 시간 속 서서히 바뀌어 갈 수 있었다면 더욱 특색 있는 공간이 될 수 있었을 것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   

- 도도봉봉 허가현  


 방학천문화예술거리 지도

[Photo: 방학천문화예술거리 공식 홈페이지]



도봉 예술인들이 꼽은 우리 지역 재밌는 공간 (1)    

방예리(방학천문화예술거리)

 

- 공식 홈페이지: http://143artstreet.com

- 장소: 서울특별시 도봉구 도봉로 143길 (1호선 방학역 3번 출구, 도보 12분) 

        



이번 지역 문화예술 라운드 테이블이 열린 ‘평화문화진지’는 전쟁과 분단의 상징인 군사시설이 공간 재생 사업을 통해 예술인의 문화창조공간으로 탈바꿈된 사례다. 예술인들은 평화문화진지가 전쟁 끝에 우리가 누리는 평화의 의미를 되새기며, 현재의 문화예술을 만들어간다는 의미에서 역사적・문화적으로도 의미 깊은 도봉구의 공간이라 평했다. 


 [Photo: 평화문화진지 페이스북]



도봉 예술인들이 꼽은 우리 지역 재밌는 공간 (2)   

평화문화진지 


- 공식 홈페이지: http://culturebunker.or.kr/

- 운영 시간: 화-일, 10:00-18:00 

                  *월요일, 1월 1일, 구정과 추석 연휴 휴관(단, 월요일이 공휴일인 경우 다음날이 휴관)

- 위치: 서울특별시 도봉구 도봉동 마들로 932



“특정 공간보다는 도봉구 자체가 역사적으로 참 재미있는 장소다. 

이곳에 27년 이상 살면서 변화를 계속 봐왔다. 그런 흐름이 하나의 작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 이능 김동회    


예술인들은 무조건 ‘빨리빨리’를 외치는 사회 때문에 공간에 담겨야 할 오랜 역사와 다양한 이야기가 묻혀버려 안타깝다는 데 공감했다. 방예리와 평화문화진지 모두 도봉구의 예술인이 활발히 활동하는 공간이자, 역사적으로도 의미 있는 공간이다. 하지만 너무 빠르게 변하면서 진정한 매력을 담지 못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도봉구의 예술 공간에 대한 쓴소리도 이어졌다. 도봉구에는 많은 다목적 전시관이 있지만, 현실적으로 전시에 적합하지 않은 공간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공간의 문제는 도봉구에서 진행되는 전시회의 질에 직접적인 타격을 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지역 문화예술 키워드 라운드 테이블은 지역 예술인 네트워크의 방향성과 지역의 의미 있는 공간을 키워드로 재점검・재발견하는 시간이었다. 또한 기존의 아쉬웠던 점을 꼼꼼히 되짚어보며, 지역 예술인의 역할과 지역 콘텐츠 개발에 대해 함께 청사진을 그려간 자리였다. 참여 예술인들은 이번 자리에서 나온 이야기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훨씬 더 새롭고 다양한 지역 콘텐츠를 발굴하자며 목소리를 모았다. 2020년에도 계속될 도봉예술CLUB의 생각과 행동이 도봉에 크고 작은 파동을 만들어내리라 기대한다. 




▶ 도봉문화재단 온라인 채널

홈페이지 : http://www.dbfac.or.kr/

인스타그램 : @dobong_cultural_foundation

블로그 : https://blog.naver.com/dbfac0403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도봉구 도봉로143길 | 서울 도봉구 도봉로143길
도움말 Daum 지도
공유하기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