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penview

(85)
[N개의 서울] 예술이 숨 쉬는 동네는 어떻게 만들까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 '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지역소식] 예술이 숨 쉬는 동네는 어떻게 만들까 (금천구) 결산파티 금천구에서는 한 해 동안 열심히 달려온 '우리마을 문화통(通)장' 사업의 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금천구는 우리마을 문화통(通)장을 통해 지속 가능한 지역문화, 활발한 문화예술 환경을 구축하고자 애써왔다. 또한 지역의 예술가와 구민이 하나되어 금천구만의 문화예술 세계를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다. 이중 는 예술로 지역문화를 활성화하기 ..
[N개의 서울] 강남의 장소성을 새롭게 파헤치다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현장취재] 강남의 장소성을 새롭게 파헤치다 (강남구) '가로수길', '테헤란로', '압구정 로데오' 같은 강남의 장소를 읊다 보면 자연스레 비싼 땅값, 부동산, 고급스러움으로 이어지는 자본주의의 산물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하지만 강남에는 우리가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혹은 연상하지 못했던 숨은 이면과 문화적 특성이 있다. 상징화된 강남을 새롭게 바라보는 대안적 시각이 필요한 시점에, 강남의 지역성을 중..
[N개의 서울] 신선한 사고방식으로 새로 짜는 지역문화의 판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 '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현장취재] 신선한 사고방식으로 새로 짜는 지역문화의 판 (은평구) 지역의 문화 사업은 어떻게 기획해야 할까? 이 근본적인 질문의 답을 구하기 위해, 은평구의 예술인들은 자체적인 파일럿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지역예술가 10명이 모여 총 5회의 워크숍을 열고, 진행된 내용을 바탕으로 2020년에 추진할 지역문화 사업의 토대를 만드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 이 프로젝트의 팀명은 참여한 사업명에서 착안해 '..
[N개의 서울] 천 위에 수놓아진 245년 인생 이야기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 '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현장취재] 천 위에 수놓아진 245년 인생 이야기 (금천구) 수많은 봉제 장인이 하루의 반 이상을 미싱 앞에서 지내며 삶의 터로 살아가는 금천구. 금천구 독산동은 지난해 도시형 소공인 의류・봉제 집적지구로 최종 지정되었다. 이처럼 금천구는 봉제 장인, 봉제 사업장을 중심으로 한국 의류 산업의 명소가 되고자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난 6월, 금천구의 또 다른 지역문화사업 '2019 우리마을..
[N개의 서울] 사람과 길이 만나는 곳, 미인도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현장취재] 사람과 길이 만나는 곳, 미인도 (성북구) 영혼이 다니는 길목, 한 많은 미아리 고개미아리 고개는 성북구 동선동과 돈암동 사이에 위치한 고개로, 미아동으로 넘어가는 고개라 해서 그 이름이 붙여졌다.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한 많은 미아리 고개’라는 표현은 이곳에 슬픈 역사가 있음을 직감하게 한다. 사실 이 고개는 일제강점기에 한국인 공동묘지가 있었던 곳이다. 죽은 자가 다시는 돌아오지 못할 ..
[N개의 서울] 일상의 의미를 감각있게 포착하는 청년 예술가들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현장취재] 일상의 의미를 감각있게 포착하는 청년 예술가들 (관악구) 봉천동의 투박한 길모퉁이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빚어내는 매력적인 공간이 있다. 관악구의 작은 복합문화공간 '관객의 취향'이다. 이곳엔 은은한 시나몬 향이 번지고 포근한 공기가 감돈다. 한편에 다양한 영화 관련 서적과 독립 출판물이 저마다 색깔을 더하며 공간을 가득 채우고 있다. 왠지 오래 머무르고 싶은 이곳, 취향에 따라 한참 들여다보다..
[N개의 서울] 경희궁 문화길에서 즐기는 예술 산책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지역소식] 경희궁 문화길에서 즐기는 예술 산책 (종로구) '경희궁(慶喜宮)'. '서궐(西闕)'이라 불리던 경희궁은 광해군 때 창건되어 '경복궁', '창경궁', '창덕궁', '덕수궁'과 어깨를 나란히 한 중요 문화재다. 오랜 역사를 거쳐 대부분이 자취를 잃고 소실된 지금은 옛 전각의 기단과 광활했던 흔적만이 터를 지키고 있다. 하지만 그 위로 다양한 건물이 들어서고 새로운 문화를 형성하면서 역사와 공존하..
[N개의 서울] 지역문화 원석을 보석으로 다듬기 위해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현장취재] 지역문화 원석을 보석으로 다듬기 위해 (서대문구) '신촌'은 오래된 역사의 발자취와 대학가의 활기, 젠트리피케이션이 남긴 상권의 흥망성쇠가 혼재된 지역이다. 또, 이곳과 맞닿은 '연희동'은 특유의 한적한 주택가 분위기로 많은 예술가가 모여들고 있다. '서대문 문화공유지대'는 이러한 신촌과 연희동의 지역 특성과 맥락을 함께 이해하고,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문화 주체들을 잇는 네트워크 사업이..
[N개의서울] 연결이 가져오는 예술의 확장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현장취재] 연결이 가져오는 예술의 확장 (마포구) 모든 예술가는 '지속가능한 예술'을 고민한다. 창작 활동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구해야 하는 답이기 때문이다. 특히 협업을 통해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는 예술가에게는 함께 하는 '동료'가 지속가능한 예술의 가장 중요한 조건이다. 서로 예술적인 영감을 주고받으며 현실의 문제를 같이 헤쳐나갈 수 있는 동료는 그 존재만으로 창작 활동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
[N개의 서울] 책장을 열면 시작되는 동네 여행, ‘너랑, 노원’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지역소식] 책장을 열면 시작되는 동네 여행, ‘너랑, 노원’ (노원구) 내가 아는 동네, 내가 아는 길목의 이야기가 책으로 나온다면 어떨까. 늘 보던 익숙한 곳임에도 낯설고 신선하게 느껴질 것이다. 이렇듯 지역의 일상적인 공간에 특별한 시선을 더하면 하루하루에 생기가 스며든다. 지역마다 다양한 형태의 지역 잡지들이 등장하고 있다. 2007년 5월에 창간한 대전의 지역 잡지 와 제주의 단상을 담아내는 콘..
[N개의 서울] 우리가 몰랐던 영화의 메카, 동대문의 재발견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 ‘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현장취재] 우리가 몰랐던 영화의 메카, 동대문의 재발견 (동대문구) ‘B급 영화(B movie)’라고 하면 흔히 황당한 시나리오와 형편없는 연출, 저예산으로 어렵게 제작한 눈물겨운 영화를 떠올린다. 할리우드에서 A급 영화에 끼워 팔며 질 낮은 영화로 취급되던 B급 영화는 40년대에 들어서며 독립 영화 제작사의 개성이 살아있는 영화를 의미하게 되었다. 이후 70년대에는 예산과 상관없이 자유롭고 실험정신..
[서울상상력발전소] 서울 몽타주의 조각을 만드는 도시플레이어 [서울상상력발전소] 서울 몽타주의 조각을 만드는 도시플레이어 포스터 서울, 참으로 역동적인 도시. 도시민의 니즈, 자본의 움직임, 트렌드의 속도 경쟁, 창작자와 기획자의 욕망에 따라 무수히 사라지고 무수히 탄생한 도시 공간과 도시문화들. 서울은 짧은 세월 동안 도시에 씌워져 있던 기존의 얼굴을 벗고, 새로운 서울로 다시 태어나는 탈피를 반복했다. 그 변화의 중심에는 상상력을 가진 서울의 사람들, ‘도시플레이어’가 있었다. 도시플레이어는 자신이 상상하던 서울의 모습을 완성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도시 공간을 탐구하고 도시 콘텐츠를 발굴한다. ‘플레이’의 영역도 다양하다. 창작자, 기록자, 문헌학자, 도시기획자, 공간기획자, 도시 플랫폼 기업 전문가 등 폭넓은 장르의 플레이어들은 제 각각의 상상과 기획으로 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