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시문화

(17)
도시를 만들고 사람을 연결하는 집 시즌 2. 두 번째 대화“도시를 만들고 사람을 연결하는 집” 시즌 1 돌아보기시즌 1, 무슨 이야기를 나누나요? 첫 번째 대화 review - "당신의 밤은 안녕한가요?" 두 번째 대화 review - 내 몸과 마음을 소중하게 시즌 2 돌아보기시즌 2, 무슨 이야기를 나누나요?첫 번째 대화 review - 넥스트 공유도시 : OPEN & SHARE teaser full video 도시에는 수많은 공간이 있다. 카페나 꽃집 같은 작은 공간부터 학교나 경기장 같은 큰 공간까지, 제각각의 크기와 목적과 기능을 가진 공간들은 도시를 빼곡히 채운다. 극소수를 제외한 누구나 가지고 있는 보금자리, '집'도 마찬가지다. 집은 도시를 이루는 아주 작은 단위이자 삶의 출발점이다. 개인 또는 한 가구의 무형의 삶을 가시적..
넥스트 공유도시 : OPEN & SHARE 시즌 2. 첫 번째 대화"넥스트 공유도시 : OPEN & SHARE" 시즌 1 돌아보기 시즌 1, 무슨 이야기를 나누나요?첫 번째 대화 review - "당신의 밤은 안녕한가요?"두 번째 대화 review - 내 몸과 마음을 소중하게 teaser full video 세계 유수의 도시들은 저마다의 역사와 문화로 대표되는 건축물을 가지고 있다. 건축과 공간은 도시인의 삶에 깊게 연관되어 있으며, 시민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과 마찬가지다. 서울은 이제 메트로폴리탄 도시로서 규모나 인구 면에서 세계적인 도시가 되었다. 풍부한 경제∙문화∙예술 자본이 흐르고, 사람과 사람이 이어진 도시로서의 정체성과 다양성을 확립해가는 시기라고 느껴진다. 나는 그런 서울에서 태어났고, 여전히 서울에서 살아가고 있다. 업무로 종로를 ..
<슬기로운 도시생활> 시즌 2: 지금의 서울, 공유와 주거 "공간을 사람으로 채우면 역사가 시작되고, 공간을 대화로 채우면 새로운 문화가 쓰여진다." '나'라는 존재가 수없이 모여 이루어지는 '사회'. 개인의 일상과 라이프스타일은 도시를 살아가는 누구나 대화의 재료로 삼을 수 있는 요소다. 도시 속 사람을 잇는 본격 대화 살롱 시즌 1은 도시의 시작점인 '나'에서 출발했다. 그리고 이제 곧, 우리가 좀 더 먼 시각에서 함께 바라보는 지금의 '사회'를 이야기하는 시즌 2가 6인의 패널과 함께 시작된다. 서울도시건축센터 시즌 2 예고 영상 [시즌 2]첫 번째 대화 "넥스트 공유도시 : OPEN & SHARE"2020. 9. 16(수)/ 30(수) @서울시도시공간개선단 유튜브 2019년의 화두는 단연 '공유'였다. 확장하는 도시를 상상케 했던 '공유'는 2020년이 ..
ECO BAGS Eco-Friendly Shopping Bags Designed by FromA 문학작품을 익숙한 종이가 아닌 원단에 담아 '문학, 감각을 깨우다' 주제를 표현한 디자인입니다. ①문학주간(2017) : 문학 글귀가 담긴 디자인 에코백 은 한국 문학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일깨우기 위해 2016년부터 시작된 국민 참여형 한국 문학 축제입니다. 2회째를 맞은 은 ‘문학, 감각을 깨우다’라는 주제 아래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해 오감을 만족시키는 문학의 매력을 전했습니다. 기념품으로 제작한 에코백에 주제를 담아 일상 속에서 문학책을 가까이하고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했습니다. 책을 비롯해 소지품을 넉넉히 담을 수 있는 실용성은 물론이고, 데일리로 멜 수 있도록 블랙, 화이트, 모던한 블루 컬러를 사용했습니다. 심플..
도시는 건물이 아닌, '사람'이다 시즌 1. 두 번째 대화"내 몸과 마음을 소중하게" 도시 속 사람을 잇는 본격 대화 살롱, 시즌 1 살펴보기 시즌 1. 첫 번째 대화, "당신의 밤은 안녕한가요?" 리뷰 기사 보기 두 번째 대화 하이라이트 – 자연, 도시를 완성하는 조각 두 번째 대화 하이라이트 – 건강하게 소비하는 도시의 제철 집과 일터를 벗어나 제3의 공간에서 나누는 각자의 이야기엔 어떤 힘이 있을까. 분명한 건, 그 이야기들의 총량은 대화를 함께 나눈 인원의 단순한 합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각자의 삶과 철학이 대화를 통해 어우러지며 쉴 새 없이 변주되어 깊이 있는 소리가 모임 내내 울려 퍼졌다.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에 밍글러로 참여하며 느낀 소감을 표현하자면 이와 같았다. 오늘은 그 두 번째 날로 내추럴 와이너리..
"당신의 밤은 안녕한가요?" 시즌 1. 첫 번째 대화"당신의 밤은 안녕한가요?" 도시 속 사람을 잇는 본격 대화 살롱, 시즌 1 살펴보기 첫 번째 대화 하이라이트 – 도시의 밤, 내 안의 잠재력을 꺼내는 시간 첫 번째 대화 하이라이트 – 힘을 비축하는 밤의 마음가짐 나의 군 복무 지역은 강원도 화천의 깊은 산속 GOP(General Outpost: 일반 전초)였다. 입대 전까지만 해도 친구들과 놀기 위해 해가 지고 밤이 오는 것을 기다리던 나였지만, 그곳에서는 밤이 그렇게 무서울 수 없었다. 철책 부근 일부를 제외하면 빛도 사람도 없는 칠흑같이 어두운 산속에서, 뜬눈으로 밤을 보내야 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언제 어디서 나를 해칠지 모르는 사람이나 동물이 나타날지 모른다는 긴장감. 우리는 그 두려움 속에서 늘 아침이 ..
<슬기로운 도시생활> 시즌 1: 도시 속 나의 밤, 몸, 마음 사람들은 도시의 여러 공간에서 먹고, 자고, 일하며 각각의 문화를 만들어간다. 이처럼 공간은 삶이 펼쳐지는 배경이요, 사람을 잇는 교류의 지점이다. 공간을 사람으로 채우면 역사가 시작되고, 대화로 채우면 새로운 문화가 쓰이는 이유다.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준비한 은 매회 3인의 분야별 패널과 함께 도시 공간에 담긴 사람들의 '문화'와 '일상생활'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본격 대화 살롱이다. 여름부터 겨울까지 3개의 시즌으로 도시인과 만날 의 시즌 1이 7월 15일(수)에 온라인으로 시작된다. 의미 있는 대화를 기록하고 수집하면서, 지금의 서울은 어떤 모습을 하고 있는지 확인해보자. 서울도시건축센터 시즌 1 예고 영상 [시즌 1] 첫 번째 대화 : 당신의 밤은 안녕한가요?2020. 7. 15(수) @서울..
진화하는 서울역, 너 정체가 뭐니? 진화하는 서울역, 너 정체가 뭐니? [사진 출처 : 코레일] 우리나라에서 기차가 첫 기적을 울린 지 100년하고도 25년이 지났다. 그동안 기차는 누군가에게 새로운 세상과 만나는 연결 통로였고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일상의 답답함을 벗어날 수 있는 일탈의 파트너였다. 또한 고향, 학창시절, 첫사랑 등 잊지 못할 기억을 이어주는 ‘아련한 그리움과 설렘’의 다른 이름이기도 했다. 스마트폰으로 얼굴을 보며 통화하고 SNS로 서로의 일상을 꿰뚫어 보는 지금도 명절만 되면 사람들은 기차표 확보에 전쟁을 치르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2004년 고속철도시대가 열리며 기차는 또 다른 변화의 국면을 맞았다. 시속 300km로 질주하는 KTX가 전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이어 준 것이다. 올해로 15살이 된 KTX는 그동안 7..
우리 같이 살까요? _ 아시아 편 우리 같이 살까요? _ 아시아 편 이케아의 실험실 스페이스 텐은 20∙30세대의 공동생활을 발전시키기 위한 홈페이지를 열었다. “IKEA lab Space 10 launches website to “revamp” co-living for 2030” 이케아도 동의했다. 앞으로 공간과 시간에 치러야 하는 비용은 끝없이 올라갈 것이고, 도구와 공간을 공유하는 아이디어는 끝없이 개발되어야 한다고 말이다. 특히 인구 밀집과 주거난이 심각한 도시에서는 더 나은 공유 주택 모델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제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 지난 유럽 편에 이어 공유 주택 아시아 편에서는 대표적인 인구 밀집 도시인 도쿄, 서울, 타이베이에서 어떤 공유 주택들이 나타나고 있는지 살펴보자. A. 커넥트 하우스(Connect Hous..
우리 같이 살까요? _ 유럽 편 우리 같이 살까요? _ 유럽 편 “How co-housing can make us happier (and live longer) by Grace Kim” 공동 주거는 어떻게 우리를 행복하고 더 오래 살도록 하는가-건축가 그레이스 킴 공유 주택은 정말 행복한 삶을 가져다줄까? '테드(TED)' 강단에 선 건축가 그레이스 킴(Grace Kim)은 공동 주거라는 대안적 삶에서 오는 행복을 이야기한다. 그녀가 직접 설계해 거주 중이라고 말한 공유 주택은 거주자 간의 상호작용을 통해 외로움을 탈피할 수 있는 일종의 치료제이다. 동시에 서로를 공고히 이어주는 사회적 연결 수단이다. 그녀의 말대로 공유 주택은 이제 단순히 건물과 시설의 공유를 넘어 함께 사는 사람들간 특정한 가치와 관계를 만드는 사회적 공간으로 부상..
공유, 어디까지 해봤니? 공유, 어디까지 해봤니? "세계의 공유 경제 비즈니스 사례" 몇 년 전부터 ‘공유 경제(Sharing Economy)’라는 단어가 유행이다. 하버드대학교의 로렌스 레식(Lawrence Lessig) 교수가 2008년 그의 저서 「리믹스(REMIX)」란 책에서 처음 언급한 공유 경제라는 개념은 개인과 단체, 기업들이 그들이 가진 물건, 시간, 정보, 공간 자원을 외부 사람이 사용하도록 개방하고 협력하는 소비 활동을 일컫는다. 기존에도 공유 경제라는 단어는 존재했지만 다자간 수익 공유의 개념에 그쳤다면, 최근 들어 공동의 유익을 위해 자원을 공유하는 새로운 공유 경제 개념이 급부상하고 있다. 로렌스 레식 교수는 경제를 '상업 경제(Commercial Economy)'와 그 대척점에 있는 '공유 경제(Shar..
도시의 일상을 채우는 캔버스 '지하철' (하) 도시의 일상을 채우는 캔버스 '지하철' (하) 여러분은 지하철 플랫폼에서 다음 열차를 기다리는 동안 무엇을 하시나요? 대부분 스마트폰으로 어제 놓친 드라마나 예능, 뉴스, 웹툰을 보거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하는 경우가 많죠. 승강장 주변을 쓱 둘러봐도 보이는 건 회색 콘크리트 벽과 광고 스크린뿐입니다. 그래서 이번 기사는 에 이어 승객들이 거쳐가는 지하철 플랫폼을 문화예술로 즐길 거리, 볼거리 많은 공간으로 재탄생시킨 사례를 소개해드립니다. 도시의 일상을 채우는 캔버스 '지하철'-(상)A. 대한민국, 서울 지하철 B. 스페인, 마드리드 지하철 도시의 일상을 채우는 캔버스 '지하철'-(하)C. 스웨덴, 말뫼 지하철D. 미국, 뉴욕 지하철E. 홍콩 지하철 F. 독일, 베를린 지하철 C. 스웨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