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맹그로브

(3)
넥스트 공유도시 : OPEN & SHARE 시즌 2. 첫 번째 대화"넥스트 공유도시 : OPEN & SHARE" 시즌 1 돌아보기 시즌 1, 무슨 이야기를 나누나요?첫 번째 대화 review - "당신의 밤은 안녕한가요?"두 번째 대화 review - 내 몸과 마음을 소중하게 teaser full video 세계 유수의 도시들은 저마다의 역사와 문화로 대표되는 건축물을 가지고 있다. 건축과 공간은 도시인의 삶에 깊게 연관되어 있으며, 시민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과 마찬가지다. 서울은 이제 메트로폴리탄 도시로서 규모나 인구 면에서 세계적인 도시가 되었다. 풍부한 경제∙문화∙예술 자본이 흐르고, 사람과 사람이 이어진 도시로서의 정체성과 다양성을 확립해가는 시기라고 느껴진다. 나는 그런 서울에서 태어났고, 여전히 서울에서 살아가고 있다. 업무로 종로를 ..
<도시제철> 쇼케이스: 도시 공유공간의 패러다임을 읽다 시간의 흐름을 알 수 있는 것들은 우리 도처에 널려있다. 장수가 얼마 남지 않은 공책에서, 서서히 우러나는 찻잎에서, 하루씩 길어지는 옷소매에서. 그중 가장 가까이서 시간의 흐름을 인지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은 바로 '계절’이다. 따뜻한 봄, 청량한 여름, 풍요로운 가을, 포근한 겨울까지. 만약 도시 공간에도 계절이 있다면, 우리가 마주하는 곳에도 가장 적합한 때가 있을 것이다. 이에 서울도시건축센터는 부담없이 소통하고 연대하는 공감의 장, 새로운 관계와 창조적 대화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 콘텐츠 '제3의 공간'을 통해 진정한 문화와 가치를 생각해보고자 한다. 서울도시건축센터 '제3의 공간' 시리즈 "도시인에게 필요한 공간과 브랜드를 소개하는 쇼케이스 프로젝트" 은 도시의 다양한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들의 ..
<슬기로운 도시생활> 시즌 2: 지금의 서울, 공유와 주거 "공간을 사람으로 채우면 역사가 시작되고, 공간을 대화로 채우면 새로운 문화가 쓰여진다." '나'라는 존재가 수없이 모여 이루어지는 '사회'. 개인의 일상과 라이프스타일은 도시를 살아가는 누구나 대화의 재료로 삼을 수 있는 요소다. 도시 속 사람을 잇는 본격 대화 살롱 시즌 1은 도시의 시작점인 '나'에서 출발했다. 그리고 이제 곧, 우리가 좀 더 먼 시각에서 함께 바라보는 지금의 '사회'를 이야기하는 시즌 2가 6인의 패널과 함께 시작된다. 서울도시건축센터 시즌 2 예고 영상 [시즌 2]첫 번째 대화 "넥스트 공유도시 : OPEN & SHARE"2020. 9. 16(수)/ 30(수) @서울시도시공간개선단 유튜브 2019년의 화두는 단연 '공유'였다. 확장하는 도시를 상상케 했던 '공유'는 2020년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