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래창작촌

(4)
경계를 넘어, 공존을 향한 문화예술 공동체 더 깊고 넓은 문화예술 공동체를 향해 2020년 10월 9일부터 18일까지, 총 11일 동안 가 영등포 전역에서 열렸다. 2019년의 가 문래창작촌의 이웃을 만나는 것을 목표로 했다면, 2020년의 는 문래창작촌, 양평동, 영등포동, 그리고 당산동을 잇는 거대한 문화예술 공동체를 꿈꾼다. 이번 예술제에서는 약 40여 개의 공간에서 200여 명의 예술가들이 아트페어, 전시, 공연 등 다양한 창작 작업을 선보였다. 2020 영등포네트워크예술제 포스터 가 열린 장소는 문래창작촌, 문래예술공장, 인디아트홀 공, 영등포시장역이다. 그중 '인디아트홀 공(INDI ART-HALL GONG)'은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준다. 인디아트홀 공은 전시장과 작업 스튜디오, 세미나실을 함께 운영하며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창작..
[N개의 서울] 예술이 열어주는 소통의 문 N개의 서울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 '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지역소식] 예술이 열어주는 소통의 문 (영등포구)쉬~고 놀=고 팔고 사+가는 곳, 밀레니얼(Millennials, 1980~2000년대 초반에 태어난 세대). 근래 뉴스에 자주 등장하는 낯익은 단어다. 사람들은 전 세계 소비 산업의 주축인 이들을 소유보다 경험을 중시하는 구독 주의로 정의한다. 하지만 밀레니얼의 속내를 자세히 들여보자. 이들에게 경험은 무조건적인 우선이 아니다. 차나 집 마련에 큰 욕심..
[N개의 서울] 철공소 골목을 예술로 채우는 사람들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 '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현장취재] 철공소 골목을 예술로 채우는 사람들 (영등포구)문래창작촌예술제 - 오픈 스튜디오 “우리에게 빵과 장미를 달라” 1908년 3월 8일, 미국의 여성 섬유 노동자 만 오천 명이 뉴욕 럿거스(New York, Rutgers) 광장에 모여 외친 말이다. 생존을 위해 일할 권리인 ‘빵’, 인간답게 살 권리인 ‘장미’를 요구한 이들의 목소리는 3월 8일을 '세계 여성의 날'로 제정하는 배경이 됐다. ..
[N개의 서울] 나를 초월하여 이웃을 창조하는 '예술인마을 문래' N개의 서울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을 이루는 지역들이 각각의 지역문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동네의 문화 자원을 발견하고, 연결하는 '과정', 동네의 문제X이슈를 문화적으로 접근하는 '시도', 동네를 바꾸는 '움직임'을 통해, 동네 곳곳에서 만드는 새로운 서울X문화를 기대합니다. [현장취재] 나를 초월하여 이웃을 창조하는 '예술인마을 문래' (영등포구)문래창작촌 예술인 예술제 {이웃} - 박지원 작가 인터뷰 문래창작촌은 십여년 전부터 공업지대의 빈 구석을 차고 들어온 예술인들이 자발적인 마을을 이루며 살아온 곳이다. 삭막한 철강단지에 터를 잡은 예술인들은 오랜 시간 문래와 끈끈한 인연을 맺으며 마을을 둘러싼 변화를 기록해왔다. 그 기록의 결과물을 꺼내 보여주는 문래창작촌 예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