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도시건축센터아카이브

(2)
도시는 건물이 아닌, '사람'이다 시즌 1. 두 번째 대화"내 몸과 마음을 소중하게" 도시 속 사람을 잇는 본격 대화 살롱, 시즌 1 살펴보기 시즌 1. 첫 번째 대화, "당신의 밤은 안녕한가요?" 리뷰 기사 보기 두 번째 대화 하이라이트 – 자연, 도시를 완성하는 조각 두 번째 대화 하이라이트 – 건강하게 소비하는 도시의 제철 집과 일터를 벗어나 제3의 공간에서 나누는 각자의 이야기엔 어떤 힘이 있을까. 분명한 건, 그 이야기들의 총량은 대화를 함께 나눈 인원의 단순한 합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각자의 삶과 철학이 대화를 통해 어우러지며 쉴 새 없이 변주되어 깊이 있는 소리가 모임 내내 울려 퍼졌다.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에 밍글러로 참여하며 느낀 소감을 표현하자면 이와 같았다. 오늘은 그 두 번째 날로 내추럴 와이너리..
"당신의 밤은 안녕한가요?" 시즌 1. 첫 번째 대화"당신의 밤은 안녕한가요?" 도시 속 사람을 잇는 본격 대화 살롱, 시즌 1 살펴보기 첫 번째 대화 하이라이트 – 도시의 밤, 내 안의 잠재력을 꺼내는 시간 첫 번째 대화 하이라이트 – 힘을 비축하는 밤의 마음가짐 나의 군 복무 지역은 강원도 화천의 깊은 산속 GOP(General Outpost: 일반 전초)였다. 입대 전까지만 해도 친구들과 놀기 위해 해가 지고 밤이 오는 것을 기다리던 나였지만, 그곳에서는 밤이 그렇게 무서울 수 없었다. 철책 부근 일부를 제외하면 빛도 사람도 없는 칠흑같이 어두운 산속에서, 뜬눈으로 밤을 보내야 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언제 어디서 나를 해칠지 모르는 사람이나 동물이 나타날지 모른다는 긴장감. 우리는 그 두려움 속에서 늘 아침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