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팬데믹

(2)
[포스트 코로나] 세상을 줌인하다 [포스트 코로나] 백신 시리즈: - 사회적 거리두기, 문화적 사색하기- 언택트 시대의 도전과 응전- 캠페인, 혼란의 시대를 이겨낼 메신저- 박수 대신 타자를 치는 시대 코로나 팬데믹이 몰고 온 변화가 뉴노멀이 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이른바 '집콕'이 대세가 되며, 집에서 온라인 수업을 하거나 재택근무를 하는 등 낯설지 않은 풍경들로 일상이 달라졌다. 이를 가능케 한 솔루션 중 대표적인 것이 '화상회의'다. 그동안 실리콘밸리 등 IT기업에서나 시도되던 화상회의가 어느새 우리 생활 속으로 깊숙이 들어온 것이다. 언택트(Untact) 이슈로 각광받는 화상회의 솔루션. 그로 인한 라이프스타일 변화와 최근 화상회의 시장 트렌드에 대해 알아본다. 집에서 세상과 소통하다 "줌(Zoom)하자" 요즘 젊은 세대에..
[포스트 코로나] 캠페인, 혼란의 시대를 이겨낼 메신저 [포스트 코로나] 백신 시리즈: - 사회적 거리두기, 문화적 사색하기- 언택트 시대의 도전과 응전- 박수 대신 타자를 치는 시대- 세상을 줌인하다 광고인들은 2020년을 손꼽아 기다려왔다. 도쿄올림픽이 있어서다. 전통적으로 하계올림픽이 열리는 해는 광고업계가 특수를 맞는다. 올림픽에 맞춰 가전제품을 포함한 다양한 신제품이 출시되고 세계인을 사로잡기 위한 글로벌 브랜드의 마케팅 경쟁이 치열해지기 때문. 더욱이 국회의원 선거까지 있어 광고업계는 '대박'을 점쳐왔다. 이런 기대는 코로나19로 산산조각이 났다. 올림픽 연기와 함께 대형 이벤트가 줄줄이 취소되거나 기약 없이 미뤄졌다. 프로야구를 비롯한 프로스포츠도 개막이 늦춰지고 축소되고 있다. 소비가 급격히 위축되며 광고시장에서 상업광고가 눈에 띄게 줄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