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럼에이

(138)
소리, 풍경이 되다 : 사운드스케이프 우리가 사는 공간은 소리로 가득 차 있다. 바람이 불고, 물이 흐르는 자연적인 소리부터 차가 지나가고,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인공적인 소리 모두가 우리가 주변 환경에서 느낄 수 있는 소리다. 자칫 느끼지 못할 수 있지만, 사실 이러한 소리의 집합체는 공간 안에 있는 청자들과 관련 없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소리를 듣고, 그 소리와 공간에 존재하는 요소들을 연관 지으며 상호작용한다. 더 나아가, 이러한 소리 들을 통해 우리는 공간에 대한 이미지를 만들어가며, 정체성을 부여하기도 한다. 일상적 소리의 중요성을 일깨운 대표적인 사람 중 하나는 바로 음악가 존 케이지다. 특히나 그의 대표작인 는 "무엇이 음악인가?"라는 사람들의 일반적인 관념을 완전히 뒤엎어버린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완벽하게 갖춰진..
울타리를 넘은 크리에이티브 트렌드를 가장 잘 파악한다는 광고 회사도 갑자기 닥친 팬데믹은 피하지 못했다. 전 세계적 불황으로 많은 기업은 광고 집행을 거둬들였고, 집콕 소비자들은 지갑을 선뜻 열지 않았다. 생산 활동과 소비심리 위축에 광고업계의 시름이 깊다. 그렇다고 이대로 두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는 법. 광고 회사는 침체된 시장에서도 최적의 솔루션을 제시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의 귀재가 아니던가. 격변하는 시장에서 새로운 돌파구 찾기를 위한 그들의 발칙한 도전을 살펴본다. 디지털 광고, 데이터를 만나 성장하다 코로나-19로 디지털 광고 시장은 빠른 성장을 이뤘다. 미국의 디지털 광고는 곧 TV와 신문 등 전통매체 시장의 규모를 추월할 기세다. 세계 최대 광고대행사인 영국 WPP(Wire and Plastic Products p..
우리는 Lucky한가? 영등포아트홀 대규모 공연장 무대에 전시가 펼쳐졌다. 오페라나 콘서트가 열릴 법한 공간은 평소와 완전히 다르다. 소품 대신 작품이 놓이고, 배우 대신 관객이 무대에 선다. 어둠이 깔린 객석을 지나 무대로 오르면 묘한 부조화 속에 조화를 이룬 다섯 작가의 작품이 보인다. 피아노에서는 엇나간 음악이 흘러나오고, 스크린에서는 언뜻 봐선 의미를 알 수 없는 실험적인 영상이 재생된다. 무대 한쪽에는 소파와 안마 의자가, 무대 중앙에는 어딘가로 이어지는 의문의 통로가 있다. 이 기묘한 꿈 같은 전시는 다. 는 서울문화재단 지역연계형 청년예술활동 지원사업인 「0(Young) 아티스트, 15개의 서울」 일환으로 진행된 전시다. 김준형, 박훈민, 서찬석, 유장우, 한승훈이 참여해 감각, 개념, Work(작업/생업), 서울..
팀랩 라이프 : 꿈틀대고 고동치는 생으로부터 도쿄 오다이바에 위치한 팀랩 전시관은 관객을 압도하는 대규모의 미디어아트 작품, 미디어아트가 결합된 거대한 정원, 끝없는 거울의 방 안의 다채로운 수만 개의 전등 등 화려한 광경으로 가득했다. 팀랩(teamLab)을 처음 알게 된 계기는 도쿄 올림픽 홍보 동영상 때문이었다. 그들의 작품을 보고 감탄했던 것도 잠시, 팀랩이 자연과 생명이라는 주제로 ⟪teamLab: Life⟫라는 전시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 DDP)에서 연다는 소식을 듣고는 뛸 듯이 기뻤다. 팀랩을 알기 이전에도 미디어아트의 가능성에 대해 줄곧 상상해왔었다. 소설 『찰리 본(Charlie Bone)』 시리즈에서 주인공 찰리 본은, 사진이나 그림을 보면 그 안의 세계로 들어가 그림 속 구성물들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 소설..
[favorite] 그 골목에서는 밥 냄새가 났어 Seoul Player _ PAUSE : 잠꾸리 & 이한철 그 골목에서는 밥 냄새가 났어 interviewee 잠꾸리(양지희) & 이한철SNS @jhamguri.jiheeYouTube 잠꾸리 본인의 이야기를 노래하는 싱어송라이터 잠꾸리와 슈퍼스타 이한철이 만나서 만든 곡 . 헤매던 마음이 머무를 수 있던 골목의 밥 냄새, 그 순간의 느낌을 담아 노래를 만들고 불렀습니다. 경쾌한 버전과 어쿠스틱 버전 두 가지로 만들어진 노래를 들으면 언젠가 가보고 싶었던 그리운 동네로 잠시 산책을 다녀오게 됩니다. 두 분의 소개를 부탁드려요. 이한철 저는 싱어송라이터 이한철이고요. 이번에 양천문화재단에서 진행하는 어깨동무 네트워크*에서 어깨씨라는 역할을 맡아서 동무씨로 만난 잠꾸리와 같이 음악을 만들었어요. 싱어송라이터는..
[AROUND] 외딴 극장들의 사연 AROUND CULTURE 외딴 극장들의 사연서울의 작은 극장들 지하철 4호선 혜화역에 내려 대학로를 걷다 보면 극장들의 면면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다. 연극 포스터가 길가를 따라 즐비하고, 극을 홍보하는 단원들도 가까이 볼 수 있는 동네. 극장은 연극을 위해 만들어진 공간이지만 때때로 뮤지션의 공연이 펼쳐지기도 하고 다양한 문화 행사의 장이 되기도 한다. 재미있는 사실은 대학로 바깥에 위치한 극장에서도 크고 작은 일들이 빈번하게 일어난다는 점이다. 지금부터 이야기할 극장들은 대학로 너머의 외딴섬 같은 곳들이다. 심지가 곧고 뚝심 있는 어떤 동네들의 극장. 이들에겐 무슨 사연이 있기에 대학로 바깥으로 자리를 옮긴 걸까? 글 이주연 사진 이종하 [Photo: ©북촌아트홀] 아늑한 역사가 만들어지는 곳북..
세상의 모든 평범한 사람들에게 바치는 작별식 텅 비어있던 조용한 무대. 동대문 연극인이 대사를 읊자 에너지 넘치는 목소리가 공간을 가득 채우며 고요하던 공연장을 울리기 시작했다. 12월 5일에 남예종예술실용학교 본관 아트홀에서 열린 낭독 공연 의 현장이다. 의 주인공은 어릴 적 부모를 여의고 조부모 밑에서 자라다가 그들마저 세상을 떠나자 남의 집 머슴살이로 전락한 한 가장의 남성이다. 본인의 신분에 어울리지 않는 부인을 만났지만, 고생길에 동행시킨 것 같아 죄책감을 느끼며 결국 암으로 세상을 떠나는 그와 가족의 관계를 낭독으로 담아냈다. 공식 포스터 공연 현장은 연극인들의 리허설과 함께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소독제를 마련하고 좌석을 직접 옮기며 하나하나 세심히 준비하느라 정신없는 모습이었다. 분주한 분위기 속에는 오랜만에 공연을 직접 무대에 올린..
[theSEOULive] 귀를 기울이면 귀를 기울이면 글 김지경(튠웍스 대표) 에디터 지은경 사진 조성현, 세바스티안 슈티제(Sebastian Schutyser) 내 직업은 어쿠스틱 컨설턴트, 혹은 어쿠스틱 디자이너다. 공연장을 설계하거나 녹음 스튜디오를 만들 때 소리가 어떻게 들려야 하는지, 즉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소음을 차단하고 실내공간에서 적당한 울림을 만들기 위해 흡음과 반사를 설계하는 직업이다. 환경공학을 전공하고, 소음 진동 과목을 특히 좋아했던 나는 대학 때 밴드 활동을 하며 음악으로 소리에 대한 감각을 익혔다. 지하에 연습실을 얻었는데, 방산시장을 돌아다니며 직접 재료를 구입해 흡음과 차음 장치를 설치해보았다. 음향을 설계하는 일이라고 내 직업을 소개하면, 대개는 잘 이해하지 못한다. 구체적인 예를 들어가며 자세히 설명을 하고 ..
[favorite] OFF 대학로, ON 을지로 Seoul Player _ PLAY : 을지공간 OFF 대학로, ON 을지로 interviewee 을지공간(김태형)hoempage euljispace.comSNS @euljispaceYouTube 을지공간-소극장 공연을 집에서 철공소들이 모여 있는 을지로 어느 골목의 건물 4층에서 연극 공연이 펼쳐지는 을지공간. 대학로를 벗어나서 예술 공간이 없던 지역에 새로운 공간과 팀으로 공연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을지로에 있기 때문에 다양한 변화들을 보면서 예술적 영감을 얻고, 을지로를 오가는 다양한 사람들에게 예술적 거점이 되기도 합니다. 을지공간의 예술적 울림이 을지로에 퍼지고 있습니다. 을지공간과 본인의 소개를 부탁드려요. 을지공간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오프-대학로, 을지로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극공연..
팬데믹 시대를 위로하는 예술 팬데믹이 길어지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예술계의 타격이 만만치 않다. 공연, 연극, 전시 등은 기약을 알 수 없는 휴무 상태에 들어섰고, 다양한 예술 활동은 점점 제한되고 있다. 예측할 수 없는 미래 앞에 지금까지 해왔던 활동을 포기하는 예술가도 늘고 있다. 막 활동을 시작한 청년예술가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오히려 지금까지 해온 것과 완전히 다른 방식의 창작 활동을 하며, 새로운 시각으로 예술을 바라보는 청년예술가도 있다. 팬데믹 상황에서 예술의 역할은 무엇일까? 그리고 청년예술가들은 어떻게 예술 활동을 이어가야 할까? 는 도봉구의 지역연계형 청년예술활동 지원사업으로 진행되는 프로젝트다. 시각∙도예∙연극∙연기∙극작 등 각기 다른 장르의 다섯 청년예술가가 모여 평화 문화를 주제로 협동 작업을 진행했..
작가의 눈을 통해 다시 보는 일상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 입장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한 층 내려가면 거대한 원통형 구조물이 우리를 맞이한다. 천장 높이까지 뻗어있는 이 구조물은 무려 16m에 달한다. 작품에 가까이 다가가 보니 집과 사무실 창문에 매달아 놓는 블라인드가 보인다. 작가는 이 거대한 설치 작품을 154개의 블라인드로 만들었다. 작품은 두 겹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바깥쪽은 검은색의 블라인드, 안쪽은 코발트블루 색상의 블라인드다. 구조물 안쪽으로 들어가면 안쪽의 블라인드가 천천히 회전하는 모습이 보인다. '침묵의 저장고―클릭 된 속심'이라는 제목의 이 작품은 열린 구조물의 형태로, 완전히 개방되지도, 완전히 차단되지도 않는 상태를 보여준다. 사적 공간과 공적 공간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듦으로써 경계를 허물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AROUND] 도시 속, 작품이 모여드는 곳 AROUND CULTURE 도시 속, 작품이 모여드는 곳서울의 갤러리 멀게만 느껴지던 예술을 가까이 담아낸 곳들. 작품과 관객, 전시와 공간, 감상과 비평. 이 모든 요소의 거리를 좁혀 그들만의 시선으로 바라본다. 무료하고 답답한 나날이 이어지는 오늘, 서울의 곳곳에 선물처럼 자리하는 갤러리들의 문을 열어본다. 글 김지수 사진 위클리캐비닛, N/A, 더레퍼런스 일상 속 환기위클리캐비닛 공간의 틀이 비슷한 한국에서는 더욱더 그 안에 자리한 가구나 물건이 중요해진다. 같은 테두리 안에서 그 사람의 개성을 찾을 수 있는 것은 오로지 그 안을 채울 무언가일 테니까. 한남동에 위치한 라이프스타일 셀렉트 숍 '컬렉트(kollekt)'는 그 안에 채워질 무언가를 보다 더 새롭게 제시하는 곳이다. 빈티지 가구를 소개하..